째각째각

Lyricist: 안영민    Composer: 안영민

째각째각 들리는 시계가 멈춘다
滴答滴答 转动的时钟停止了
네 입술은 이별을 얘기한다
你的唇语在诉说著离别
또각또각 너의 발걸음 멀어진다 저 멀리
咯噔咯噔 你的脚步声逐渐远离了 到那远方
찾지 못해 나는 못해 어떻게 널 잡아
找寻不到你 我没办法 到底要如何才能将你留住

사랑은 또 또
爱情啊 一再一再
이렇게 멀어져가고
又如此离我远去
눈물은 또 또
眼泪啊 再次再次
말 없이 흐르고 있고
又默默地流下

가슴은 왜 왜
我的心 为什么 为什么
너 같은 사람을 만나
会遇见像你一样的人
상처주고
给了我伤口
아프게 하는지
让我如此疼痛

차곡차곡 쌓아논 추억이 스친다
整整齐齐 积累的回忆不断掠过
바람처럼 하늘에 흩날린다
如同风一般 在天空中飘动著
뚜벅 뚜벅 나의 발걸음 멈춰진다 그대로
咯噔咯噔 我的脚步就这样 停下来了
사랑해서 사랑해서 나 너를 보낸다
因为爱 因为爱 我放开了你

사랑은 또 또
爱情啊 一再一再
이렇게 멀어져가고
又如此离我远去
눈물은 또 또
眼泪啊 再次再次
말 없이 흐르고 있고
又默默地流下

가슴은 왜 왜
我的心 为什么 为什么
너 같은 사람을 만나
会遇见像你一样的人
상처주고
给了我伤口
아프게 하는지
让我如此疼痛

미칠 것 같아서
好像要疯了一样
죽을 것 같아서
仿佛快死掉了
너의 이름만 크게 외친다
只会大声呼唤著你的名字

사랑해 널 널
我爱你
눈물로 흩어지는 말
化作眼泪散落的话语
죽어도 날 날
即使是死亡
너 없이 안된다는 말
「我也不能没有你」那句话

그래도 꼭 꼭
即便如此 一定一定
이것 하나만 알아 줘
请你一定要明了这一点
널 만나서 행복했었다고
因为遇见了你 我很幸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