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r Name

Lyricist: 아이유 (IU),김이나    Composer: 이종훈

꿈에서도 그리운 목소리는
在夢裡仍舊懷念的那個聲音
이름 불러도 대답을 하지 않아
呼喚姓名卻沒有回應
글썽이는 그 메아리만 돌아와
只剩嗚咽的回音在迴盪
그 소리를 나 혼자서 들어
那聲音我一人聆聽

깨어질 듯이 차가워도
即使冷冰冰的像要刺破一般
이번에는 결코 놓지 않을게
這一次我也絕不放開
아득히 멀어진 그날의 두 손을
愈加深遠的那日裡的雙手

끝없이 길었던 짙고 어두운 밤 사이로
漫無止盡的黑暗與沉重裡
조용히 사라진 네 소원을 알아
你漸漸無聲無息消逝的心願 我都明瞭
오래 기다릴게 반드시 너를 찾을게
我會等待你的 不怕期間久遠 把你找回
보이지 않도록 멀어도
就算遠到看不見
가자 이 새벽이 끝나는 곳으로
走吧 朝向這凌晨的終點

어김없이 내 앞에 선 그 아이는
依約定而來站在我面前的孩子
고개 숙여도 기어이 울지 않아
垂低小臉卻沒有哭泣
안쓰러워 손을 뻗으면 달아나
假使憐憫地伸出手 你會不會逃走
텅 빈 허공을 나 혼자 껴안아
我只能獨自擁抱無盡虛幻的天空

에어질듯이 아파와도
就算疼痛刺骨
이번에는 결코 잊지 않을게
這一次我也絕不忘記
한참을 외로이 기다린 그 말을
長久以來獨自等待的那句話

끝없이 길었던 짙고 어두운 밤 사이로
漫無止盡的黑暗與沉重裡
영원히 사라진 네 소원을 알아
你漸漸無聲無息消逝的心願 我都明瞭
오래 기다릴게 반드시 너를 찾을게
我會等待你的 不怕期間久遠 把你找回
보이지 않도록 멀어도 가자
就算遠到看不見 出發吧
이 새벽이 끝나는 곳
朝向這凌晨的終點

수없이 잃었던 춥고 모진 날 사이로
無數個被遺失的冰冷荊棘裡
조용히 잊혀진 네 이름을 알아
你漸漸無聲無息消逝的心願 我都明瞭
멈추지 않을게 몇 번 이라도 외칠게
我不會停下來的 不管要呼喚多少次
믿을 수 없도록 멀어도
不管遠的有多難以想像
가자 이 새벽이 끝나는 곳으로
走吧 朝向這凌晨的終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