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하얀마음)

Lyricist: 이기,용배    Composer: 이기,용배

맑은 햇살이 하얗게 날 비추면
나는 너의 따스함을 느껴
소중한 약속 때론 힘들겠지만
영원히 간직하고 싶은걸

서로 느낄 수만 있다면
작은 용기가 필요한 걸

마냥 어린애처럼 때묻지 않게 웃을 수 있게
오 언제까지나 너만의 하얀 빛이 돼줄게
어릴 적 동화 속 얘기처럼
순수했던 꿈처럼 감싸 안을게

수줍은 소녀처럼 오로지 널 바라볼 수 있게
내 하얀 마음에 핑크빛 사랑 가득 채울게
달콤한 입술에 살포시 입 맞추면
따스한 사랑이 하얗게 내릴 거야

시렸던 마음 스르륵 녹아내려
차가운 시절 이젠 안녕
불안한 마음 때론 힘들겠지만
너의 힘이 되어주고 싶은걸

서로 믿을 수만 있다면
그 무엇도 두렵지 않아 woo yeah

마냥 어린애처럼 때묻지 않게 웃을 수 있게
오 언제까지나 너만의 하얀 빛이 돼줄게
어릴 적 동화 속 얘기처럼
순수했던 꿈처럼 감싸 안을게
언제까지나

아직은 많이 서툴지만
너에게 만은 진심인걸
너를 사랑해 널 사랑해

마냥 어린애처럼 때묻지 않게 웃을 수 있게
오 언제까지나 너만의 하얀 빛이 돼줄게
어릴 적 동화 속 얘기처럼
순수했던 꿈처럼 감싸 안을게

수줍은 소녀처럼 오로지 널 바라볼 수 있게
내 하얀 마음에 핑크빛 사랑 가득 채울게
달콤한 입술에 살포시 입 맞추면
따스한 사랑이 하얗게 내릴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