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 Fallen Leaves

Lyricist: Lee Chan-hyuk    Composer: Lee Chan-hyuk
맨발로 기억을 거닐다
떨어지는 낙엽에
그간 잊지 못한 사람들을 보낸다

맨발로 기억을 거닐다
붉게 물든 하늘에
그간 함께 못한 사람들을 올린다

시간은 물 흐르듯이 흘러가고
난 추억이란 댐을 놓아
미처 잡지 못한 기억이 있어
오늘도 수평선 너머를 보는 이유

맨발로 기억을 거닐다
날 애싸는 단풍에
모든 걸 내어주고 살포시 기대본다

맨발로 기억을 거닐다
다 익은 가을내에
허기진 맘을 붙잡고 곤히 잠이 든다

가슴의 꽃과 나무 시들어지고
깊게 묻혀 꺼내지 못할 기억
그 곳에 잠들어 버린
그대로가 아름다운 것이

슬프다 슬프다

맨발로 기억을 거닐다
노란 은행나무에
숨은 나의 옛날 추억을 불러본다

맨발로 기억을 거닐다
불어오는 바람에
가슴으로 감은 눈을 꼭 안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