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랍

作詞:김이나    作曲:David Mercy, Palle Hammerlund, Amir Badr, Zachary Moon

나 사실은 가끔은 눈물이
나도 내 눈물 같지 않았어
왜 슬픈지 모를 땐 슬픈 노래를
핑계삼아서 울곤 했어
내 이름을 뺀 나는 누굴까 생각하면
늘 겁났었어 멜로디를 뺀 얘길 하기 두려워

더 잊혀질뻔했던 어린 나이
스쳐 지나갈뻔했던 날
슬퍼 보여 어, 어 예전으로 오, 오
이만하면 돼 이맘 안에 타 서
차가운 맘을 내려봐
뭐래도 너, 어, 얼 잊지 못해 나, 아, 아

다 거짓말일까 봐
어제 내가 했던
내 말을 항상 꺼내본다
그럴듯한 말, 나를 위한 말,
너를 위한 말,
하나하나 아름답게 날 속이는 게 싫어서

더 잊혀질뻔했던
어린 나이 스쳐 지나갈뻔했던
날 슬퍼 보여 어,어 예전으로 오, 오
이만하면 돼 이맘 안에
타 서 차가운 맘을 내려봐
뭐래도 너, 어, 얼 잊지 못해 나, 아, 아

단 하나의 햇살로 많은 날들을
다르게 비춘 해처럼
단 하나뿐인 나를 찾아
널 웃게 하고 싶은 날
기다릴 수 있다면 (널 기다릴게)
그럴 수만 있다면 (그럴 수만 있다면)
불안한 바람 부는 밤에 (부는 밤에)
흔들리는 서랍 틈 속엔 (서랍 틈 속엔)
너를 찾는 나, 나, 나,
나를 찾는 너, 너, 너
하나뿐인 우리 찾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