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作詞:나비 (Navi)    作曲:이현승

하루 종일 비가 와서
니 얼굴이 또 생각 나 눈물이 났어
한 걸음 더 걸어가면 잊혀질까 봐
비를 맞으며 서 있었어

차갑게 젖어 버린 내 가슴 안에서
아직도 아직도 널 부르잖아

이 길에서 널 만날 수 있다면
그 날처럼 널 보내지 않을 거야
눈물이 멈춘대도
너를 지울 수는 없을 것 같아
Oh 너 올까봐

어느새 그친 빗줄기에
니 모습도 사라졌어 보이지 않아
한번만 더 한번만 더 보고 싶어서
마른 하늘에 널 그렸어

차갑게 식어 버린 내 목소리 마저
아직도 이렇게 널 부르잖아

이 길에서 널 만날 수 있다면
그 날처럼 널 보내지 않을 거야
눈물이 멈춘대도
너를 지울 수는 없을 것 같아
니가 다시 올까봐

기다릴게 나 여기 서 있을게
늦기 전에 지금 내게 돌아와줘

이 길에서 널 만날 수 있다면
그 날처럼 널 보내지 않을 거야
눈물이 멈춘대도
너를 지울 수는 없을 것 같아
꼭 돌아와 날 안아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