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作詞:김이나, 이병호(ZigZag Note)    作曲:이병호(ZigZag Note)

바람 그 언덕 風 那個山坡
기억 속 그 날들 記憶中的那些日子
하얗게 채우고 있어 泛白著填寫著

파란 스커트 끝자락이 藍色裙子的下擺
추억을 따라 나비처럼 날아 跟著記憶像蝴蝶一樣飛揚著
나풀거리던 소녀 嬉鬧著的少女

내가 그리운 것이 너인지 我所想念的是不是就是你
그 때의 나인지 那個時候的你
무뎌진 가슴 한 켠에 變得遲鈍的內心一角
그림처럼 남아 像畫畫一樣留在內心

너의 얼굴이 점점 흐려져 간다면 你的臉漸漸模糊的話
그 때 난 어른인 걸까 那個時候我應該就已經白髮蒼蒼了吧

하늘 땅거미 天空下的薄暮
시계를 안 봐도 不用看時鐘都
다 알 수 있었던 그 때 음 全部都能夠知道的 那個時候

청춘 그 찬란한 끝자락에 青春 那燦爛的結尾
시계바늘 두 개 비좁은 틈 사이 時針 就轉動了窄窄的兩格
가끔은 두렵곤 해 有時候也會害怕

내가 그리운 것이 너인지 我所想念的是不是就是你
그 때의 나인지 那個時候的你
무뎌진 가슴 한 켠에 變得遲鈍的內心一角
그림처럼 남아 像畫畫一樣留在內心

너의 얼굴이 점점 흐려져 간다면 你的臉漸漸模糊的話
그 땔 잊을 수 있을까 我會忘了那個時候嗎

난 너무 그리워 我非常想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