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와 거북이

作詞:회장님    作曲:회장님

내 걸음이 좀 빨라서 한 걸음 뒤에서 걷고
늘 덜렁대는 날 보면 요즘 웃을 일 많아 좋다던
멋쩍은 사과 대신에 괜한 화를 내도
눈치 없는 척 웃곤 했던
그런 널 흉내 내나 봐
애인이 생겼다는 친구에게
잔소리 따윌 하곤 빈정대며 잘난 척 하는 난
그런 널 닮아 가나 봐
더딘 내 기억들도 거기 멈춰버린 건 아닐까
잠에서 깨보니 아득히 먼 길

술 한잔 생각 날 때면 물 한잔 기울여주고
좀 서투른 내 고백엔 엉뚱해서 더 매력 있다던
걸핏하면 토라지고 끝내잔 그 말에
참았던 눈물을 흘리던
그런 널 흉내 내나 봐
지금 내 곁에 있는 그녀에게
잔소리 따윌 하곤 으시대며 잘난 척 하는 난
그런 널 닮아 가나 봐
더딘 내 기억들도 거기 멈춰버린 건 아닐까
잠에서 깨보니 아득히 먼 길

내 눈물이 말라 갈 무렵 그제서야 등을 돌린 채 울던 넌
깜빡 잠이 든 순간 천천히 나를 스치고 간 것 같아
그런 널 기다린 걸까
벌써 몇 년째 거길 서성이다
가끔 널 추억하며 슬픈 사랑 노랠 부르곤 해

그런 널 닮아 가나 봐
더딘 내 시간들만 거꾸로 돌아가 버린걸까
잠에서 깨보니 아득히 먼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