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yricist: 이종현   Composer: 이종현, 김재양


돌아갈 수도 없을 만큼 (없을 만큼)
멀리 와버렸나 (어디로 어디로 어디로 가는지)

낯선 이 길의 끝엔 무엇이 (무엇이)
날 기다리는지 (모르지 모르지 아무도 모르지)

눈부신 미래에 웃고 있을지
외로움 안고 울고 있을지 uh

이 길을 걷다 보면 수많은 발자국들이
나와 같은 마음으로 말없이 지나왔기에
끝없이 재촉하는 내 자신을 달래가며
먼 길을 걸어가네 오늘도

저 높은 언덕을 또다시 (또다시)
넘어야만 하나 (어디로 어디로 어디로 가는지)

난 어디쯤 왔나 여긴 어딘가
그 끝에 내가 닿을 수 있나 uh

이 길을 걷다 보면 수많은 발자국들이
나와 같은 마음으로 말없이 지나왔기에
끝없이 재촉하는 내 자신을 달래가며
먼 길을 걸어가네 오늘도

수많은 갈등 속에 방황도 하겠지만
오늘도 걸어가네 이 길을

반복된 일상 속에 지칠 때도 있지만
오늘도 걸어가네 이 길을

길을 걷다 보면 수많은 발자국이
또 나와 같은 마음으로
먼 길을 떠나네

Footsteps

Preview Open KKBOX

Lyricist: 이종현   Composer: 이종현, 김재양


돌아갈 수도 없을 만큼 (없을 만큼)
멀리 와버렸나 (어디로 어디로 어디로 가는지)

낯선 이 길의 끝엔 무엇이 (무엇이)
날 기다리는지 (모르지 모르지 아무도 모르지)

눈부신 미래에 웃고 있을지
외로움 안고 울고 있을지 uh

이 길을 걷다 보면 수많은 발자국들이
나와 같은 마음으로 말없이 지나왔기에
끝없이 재촉하는 내 자신을 달래가며
먼 길을 걸어가네 오늘도

저 높은 언덕을 또다시 (또다시)
넘어야만 하나 (어디로 어디로 어디로 가는지)

난 어디쯤 왔나 여긴 어딘가
그 끝에 내가 닿을 수 있나 uh

이 길을 걷다 보면 수많은 발자국들이
나와 같은 마음으로 말없이 지나왔기에
끝없이 재촉하는 내 자신을 달래가며
먼 길을 걸어가네 오늘도

수많은 갈등 속에 방황도 하겠지만
오늘도 걸어가네 이 길을

반복된 일상 속에 지칠 때도 있지만
오늘도 걸어가네 이 길을

길을 걷다 보면 수많은 발자국이
또 나와 같은 마음으로
먼 길을 떠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