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yricist: 민연재   Composer: Phenomenotes


손바닥만 한 화면 속에
짤막히 오가는 대화가
되려 우리를 외롭히는 건 왤까

저마다 올려논 하루엔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지만
아닐지도 몰라

괜찮아 보이지만
불을 켜면 혼자 있는 밤들
우리는 진짜 우리가 그리워

눈앞엔 눈으로
손끝엔 손으로
텅 빈 가슴은 체온으로
채울 수 없을까
몇 줄의 글보단
눈을 마주 보며
서로의 목소리로
나누고 싶어
진심을

새벽바람의 두 걸음과
스스럼없이 터놓던 속마음
서롤 들어주던
우리는 어딨을까

눈만 봐도 모든 걸 읽었던
그때의 너와 우리가 그리워

눈앞엔 눈으로
손끝엔 손으로
텅 빈 가슴은 체온으로
채울 수 없을까
몇 줄의 글보단
눈을 마주 보며
서로의 목소리로
나누고 싶어
그 맘을

쉽게 져버릴 꽃잎이 아닌
늘 자리에 있는 별처럼
항상 눈 뜨면 보이는
가까운 곳에
우리가 되기를 바래

멀리 있지 말고
미뤄두지 말고
나와 눈을 보며 안녕
나를 안아줄래
너의 그 체온으로
못다 한 마음들을
나누고 싶어
진심을

True

Preview Open KKBOX

Lyricist: 민연재   Composer: Phenomenotes


손바닥만 한 화면 속에
짤막히 오가는 대화가
되려 우리를 외롭히는 건 왤까

저마다 올려논 하루엔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지만
아닐지도 몰라

괜찮아 보이지만
불을 켜면 혼자 있는 밤들
우리는 진짜 우리가 그리워

눈앞엔 눈으로
손끝엔 손으로
텅 빈 가슴은 체온으로
채울 수 없을까
몇 줄의 글보단
눈을 마주 보며
서로의 목소리로
나누고 싶어
진심을

새벽바람의 두 걸음과
스스럼없이 터놓던 속마음
서롤 들어주던
우리는 어딨을까

눈만 봐도 모든 걸 읽었던
그때의 너와 우리가 그리워

눈앞엔 눈으로
손끝엔 손으로
텅 빈 가슴은 체온으로
채울 수 없을까
몇 줄의 글보단
눈을 마주 보며
서로의 목소리로
나누고 싶어
그 맘을

쉽게 져버릴 꽃잎이 아닌
늘 자리에 있는 별처럼
항상 눈 뜨면 보이는
가까운 곳에
우리가 되기를 바래

멀리 있지 말고
미뤄두지 말고
나와 눈을 보며 안녕
나를 안아줄래
너의 그 체온으로
못다 한 마음들을
나누고 싶어
진심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