我們倆 (Just the two of us)

Lyricist: 이적    Composer: 이적

처음 만난 날을 기억하나요
그때 나는 아직 어렸죠
모두 마음에 들진 않았지만
왠지 조금도 밉지 않았죠

각자 좋단 걸 기웃거려보고
서로 마음에 깊이 담았죠
전혀 달랐던 철없는 아이 둘이서
어쩜 쓰러지지 않고 여기까지 왔는지

우리 함께 있다는 게
둘이 닮아 간다는 게
참 신기하고 놀라워서
서로 쳐다보는 눈빛에
그저 웃음이 터져

문득 무대 위가 너무 어두워
작은 두려움에 가슴이 뛸 때
슬쩍 손을 뻗어 너를 잡으면
나의 마음도 다시 편해져요

각자 싫단 걸 흘려듣지 않고
다음부터는 조심하곤 했죠
전혀 달랐던 철없는 아이 둘이서
어쩜 쓰러지지 않고 여기까지 왔는지

우리 함께 있다는 게
둘이 닮아 간다는 게
참 신기하고 놀라워서
서로 쳐다보는 눈빛에
가끔 눈물이 고여

우리 함께 있다는 게
둘이 닮아 간다는 게
참 신기하고 놀라워서
서로 쳐다보는 눈빛에
그저 웃음이

우리 함께 있다는 게
둘이 닮아 간다는 게
참 신기하고 놀라워서
서로 쳐다보는 눈빛에
가끔 눈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