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ke A Miracle (Someday)

Lyricist: 1601/김호경    Composer: 1601

그 언제쯤일까 那是哪一天
시작조차 就連一開始
기억나지 않아 也已記不起
네가 들어오던 你翩然而入
날 잠 못 들게 했던 令我無法入眠
심장이 턱 내려앉았던 心臟怦然下沉
움츠렸던 너의 마음은 你畏縮的心
해맑은 너의 미소 你燦爛的微笑
내겐 아프기만 해 卻令我痛苦
한 번도 나 느끼지 못했던 我從未感受過的痛苦
모든 걸 지워 낼 수 있다면 如果可以抹掉所有
다시 널 찾을 수만 있다면 如果能再次找尋到你
힘겹게 나를 기다렸던 날들 那些苦苦等待我的日子
외로움의 끝에 너를 꼭 붙잡고 孤寂中緊緊抓住你
서있을게 그 언젠가 기적처럼 某天我會像奇跡般站你身邊

나 곁에 있어도 就算在我身邊
함께 웃던 순간에도 너는 即使一起歡笑的瞬間
불안했을 거야 你依然不安
네 미소같이 나를 沒有甚麼像你的微笑般
깨우는 건 없어 지금도 喚醒我~即便是現在
그리워져 모든 시간이 想念著所有的時光
사랑스런 니 표정 惹人憐愛的你的表情
왠지 맘이 아파와 不知為何讓我心痛
한 번도 나 느끼지 못했던 我從未感受過的痛苦
모든 걸 지원 낼 수 있다면 如果可以抹掉所有
다시 널 찾을 수만 있다면 如果能再次找尋到你
힘겹게 나를 기다렸던 날들 那些苦苦等待我的日子
외로움의 끝에 너를 꼭 붙잡고 孤寂中緊緊抓住你
서있을게 그 언젠가 기적처럼 某天我會像奇跡般站你身邊
스치듯 지나도 即使擦肩而過
알아챌 수 있어 我也能認出你
알잖아 나 오직 너란 걸 你知道吧 我只愛你
항상 늦었던 내가 미안해 總是遲來的我 很抱歉
널 지키지 못한 날 용서해 無法守護你 請原諒
힘겹게 그리고 그리던 날들 苦苦期盼的日日夜夜
어디든 나를 불러주는 너에게 無論何地都在呼喚著我
나 있을게 그 언젠가 기적처럼 我就守在你身邊 總有一天像奇跡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