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where Someday

Lyricist: 김이나    Composer: 성시경

또 늦은 건 나야
널 기다리게 한 건
네가 웃는 순간마다 난 항상 미안해

소중한 건 언제나 날 겁나게 만들어
넌 내가 처음 가져보는 내 제일 아픈 손가락

어디선가 언젠가 너를 만나 사랑하다
멀어져봤던 사람처럼
널 보면 내 안에 어딘가가 자꾸 아파
어디선가 언젠가 우리 다시 멀어져
잊혀져야 할까 봐 두려워
너의 손을 잡고 있는 순간에도

또 그렇게 보네
처음 보는 것처럼
내일이면 다시 못 볼 사람인 것처럼

사랑은 날 이토록 조급하게 만들어
넌 내가 끝내 닿고 싶은 내 삶의 마지막 순간

어디선가 언젠가 너를 만나 사랑하다
멀어져봤던 사람처럼
널 보면 내 안에 어딘가가 자꾸 아파
어디선가 언젠가 우리 다시 멀어져
잊혀져야 할까 봐 두려워
너의 손을 잡고 있는 순간에도

우연은 없는 말인 거야
이렇게 정해져 있잖아

내 안의 어딘가에 살고 있던 너
처음부터 살아야 한다 해도
아마 난 또 이곳에
한 번 더 가까이 보자
기억할 수 있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