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

Lyricist: 서지음    Composer: 1601

있잖아 좀 늦은 거 아는데
해야 하는 말이 꼭 생겼어
아직 거기 서있다면
잠깐만 내 얘길 들어줄래

두드리고 계속 두드렸던
너를 왜 몰랐을까
닫힌 내 마음 앞에 앉아
날 기다린 것도 말야

지금 나 하나도 괜찮지가 않아
지금 널 이대로 그냥 잃어버릴까 봐
널 보던 내 눈도
널 떠올리면 웃고 있던 내 입술도
사랑이더라

알잖아 보기엔 참 쉬운데
내가 하면 얘기가 다른 거
겨우 내 맘을 알았고
내겐 아직 많이 어려운데

근데 말야 나는 하고 싶어
너랑 그 연애란 거
사실 난 엄청 신경 쓰여
너에 대한 모든 게 다

지금 나 하나도 괜찮지가 않아
지금 널 이대로 그냥 잃어버릴까 봐
널 보던 내 눈도
널 떠올리면 웃고 있던 내 입술도
사랑이더라

딴 생각은 안 할 거야
이 감정에만 이젠 솔직할게
날 헷갈리게 만들던
그 이유를 좀 알 것 같아

궁금해 넌 어때 어서 대답해봐
어떻게 생각해 지금 고백하는 거야
널 사랑한다고
가슴 벅차게 사랑하고 있다고

나 요즘에 너 땜에 괜찮지가 않아
지금 널 이대로 그냥 잃어버릴까 봐
널 보던 내 눈도
널 떠올리며 웃고 있던 내 입술도
사랑이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