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rcular OP.1 (Crevasse)

Lyricist: 이수(ISU)    Composer: 이수(ISU)

검붉게 떨어져 타들어 간 노을이
서서히 끝나면 다시 긴 겨울이 올 거야

기쁨은 쉽게도 불안한 의심을 따르고
한때 반짝이던 나의 모든 꿈도
메말라 구겨져 부서진다

목놓아 부르는 노래들이 아직도 귓가에 그대로인데
기꺼이 맞아줄 누구 없구나
다시는 어디도 들리지 않을 노래만이

눈물을 삼키며 한걸음 내딛을 때마다
점점 길어져만 가는 그림자가
어느새 내 앞을 막아선다

목놓아 부르는 노래들이 아직도 귓가에 그대로인데
기꺼이 맞아줄 누구 없구나
다시는 어디도 들리지 않을 노래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