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ystopia
From
THINKING Part.2
Released

Dystopia

Lyricist: 지코 (ZICO)    Composer: 지코 (ZICO) , Poptime

“Why do I have so much trouble?”
삶은 멀쩡한 날개를 꺾고 대신 십자가를 쥐여줬어
한 발자국에 숨이 가빠
Nobody knew my existence

I’ll never regret what had happened
난 불모지에서 뿌리를 내렸고 눈보라 칠 때 열매를 맺었어
괴물을 꺼내지 않으면 이 테스트를 끝내지 못해

평생을 동굴 안에 갇힌다면 you choose light or dark
편하게 박쥐로 남던가
처음엔 주변을 밝힐 만한 양초를 찾다
불을 손에 넣자 꺼내 들어 다이너마이트
인간은 다 기회보다 앞서간 자의 머리챌 잡아
구원의 손길을 원하는 자여 먼저 그 손에 반지부터 빼

I can’t defend
있다가도 없을 환영에 취해
또다시 파란 구슬 위에서
위태로이 곡예를 부리네
여긴 어디
Why am I here
Dystopia

올가미를 던지곤 말해 그게 네 유일한 구명 밧줄
목표치로 삼은 높이만큼 거꾸로 묻혀 봐
어둠과 빛이 정신없이 오고 갔지 yeah 수년간
나의 존재를 계속 깜빡하는 이유였나

Do you see what I mean
여기는 날 벼르는 새끼들 천지
고통에 무뎌 두려움을 스릴로 느끼지 Safety frigidity
현실주의자의 hyperreal 허구처럼 살아 허구한 날 ha

배춧잎으로 배를 채워 becoming vegan
갈증 안 가실 땐 독극물 삼키고 hiccup
선악과를 따서 입가심으로 씹어
저마다 입속에 뱀을 한 마리씩 키워
Huh 손사래 치면 불행은 멀리서
달려와 High Five 하고 피식 히죽여
No peace for the wicked, no more love
조심히 발 디뎌 봤자 덧없어

I can’t defend
있다가도 없을 환영에 취해
또다시 파란 구슬 위에서
위태로이 곡예를 부리네
여긴 어디
Why am I here
Dystopia

“Why do I have so much trouble?”
삶은 멀쩡한 날개를 꺾고 대신 십자가를 쥐여줬어
한 발자국에 숨이 가빠
Nobody knew my existence

I can die inside, if heaven were black
Where my feet stand, there's no place to rest
Can't erase the pain with a smile on it
"Could you save me from my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