迷兒 (LOST CHILD) - Acoustic

Lyricist: 최갑원    Composer: 민웅식 , 이종훈

우리 둘 담아 준 사진을 태워
燒毀印有我們兩人身影的照片
하나 둘 모아 둔 기억을 지워
抹去一個個屬於我們的回憶
그만 일어나 가야 하는 걸
應該要醒來了
너무 잘 알고 있는데
明明那樣清楚地知道
왜 난 주저 앉고 마는지
但是我為何還猶豫地坐在這裡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 앞도 못 보게 해
傾瀉的大雨模糊了我的視線
몰아치는 바람은 단 한 걸음도 못 가게 해
肆虐的狂風讓我寸步難行
벼랑 끝에 서 있는 듯이 난 무서워 떨고 있지만
即使像站在懸崖邊上 因害怕而顫抖
작은 두 손을 모은 내 기도는 하나 뿐이야
雙手緊合的我 只有這一個祈求
돌아와
回來吧

이제는 눈물도 나오지 않아
現在不再流淚了
울먹일 힘마저 없는것 같아
好像連哭的力氣也沒有了
우리 이별이 꿈이 아닌 걸
我們的離別不是一場夢
너무 잘 알고 있는데
那樣清楚的知道著
왜 난깨어나길 비는지
為什麼我還不願清醒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 앞도 못 보게 해
傾瀉的大雨模糊了我的視線
몰아치는 바람은 단 한 걸음도 못 가게 해
肆虐的狂風讓我寸步難行
벼랑 끝에 서 있는 듯이 난 무서워 떨고 있지만
即使像站在懸崖邊上 因害怕而顫抖
작은 두 손을 모은 내 기도는 하나 뿐이야
雙手緊合的我 只有這一個祈求

아픈 내 가슴도 깊은 상처들도
雖然我會心痛 會有深深的傷痕
나쁜 널 미워하는데
會討厭狠心的你
사진을 태우고 기억을 지워도
就算燒毀了相片 抹去了記憶
널 잊을 수 없나 봐
也無法忘記你
사랑해
我愛你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 앞도 못 보게 해
傾瀉的大雨模糊了我的視線
몰아치는 바람은 단 한 걸음도 못 가게 해
肆虐的狂風讓我寸步難行
벼랑 끝에 서 있는 듯이 난 무서워 떨고 있지만
即使像站在懸崖邊上 因害怕而顫抖
작은 두 손을 모은 내 기도는 하나 뿐이야
雙手緊合的我 只有這一個祈求
돌아와 돌아와
回來吧 回來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