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ke when we first met

Lyricist: 윤종신    Composer: 윤종신

졸린 눈을 비비며
꼬깃해진 너의 편지를 읽었어
마냥 즐거웠던 내 맘은
한 순간 무거워졌어
안녕이란 글자 위에
떨어진 눈물 자국 보았어
마냥 웃음 짓던 네 얼굴은
한 순간 어두워졌어

왜 그리 갑자기 떠난다 했어
왜 그리 쉽게 안녕이라 했어
제발 꿈이었으면
그냥 너의 장난이었으면 좋아
이제까지 만남도 너무나 아쉬워
안녕은 그리 쉬운 게 아냐
우리가 처음 만날 때처럼 말야

왜 그리 갑자기 떠난다 했어
왜 그리 쉽게 안녕이라 했어
제발 꿈이었으면
그냥 너의 장난이었으면 좋아
이제까지 만남도 너무나 아쉬워
안녕은 그리 쉬운 게 아냐
우리가 처음 만날 때처럼 말야

안녕은 그리 쉬운 게 아냐
우리가 처음 만날 때처럼 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