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y Apgujeong

Lyricist: 윤건    Composer: 윤건

비 오는 압구정 골목길에서
그댈 기다리다가
나 혼자 술에 취한 밤

혹시나 그댈 마주칠까 봐
두 시간 지나도록
마냥 기다리네

Rainy day
어쩌면 이젠 못 볼지도 몰라
일부러 네가 다시 날 찾기 전엔

Oh rainy day tonight
너와 나의 인연이 여기까지일까
몇 일 전까지
여기서 널 보곤 했는데

오늘은 전화도 꺼놨나 봐
그대 목소릴 닮은
서운한 비만 오네

이렇게 오늘도 널 기다리잖아
그렇게 다시 또 널 바라보잖아
널 그리다 (그리다)
거리에 혼자 (나 혼자)
기다리고 있어

Rainy day
어쩌면 이젠 못 볼지도 몰라
일부러 네가 다시 날 찾기 전엔

Oh rainy day tonight
너와 나의 인연이 여기까지일까
몇 일 전까지
여기서 널 보곤 했는데

오늘은 전화도 꺼놨나 봐
그댈 기다리다가
나 혼자 술에 취한 밤

혹시나 그댈 마주칠까 봐
두 시간 지나도록
마냥 기다리네

Rainy day
어쩌면 이젠 못 볼지도 몰라
일부러 네가 다시 날 찾기 전엔

Oh, Rainy day tonight
너와 나의 인연이 여기까지일까
그대 목소릴 닮은
비만 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