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어제

Lyricist: 심규선(Lucia)    Composer: 심규선(Lucia)

꼭 어제였던 것 같아 바래지 않는 그날
彷彿還像昨日 不想送走的那天
유난히 눈이 맑았던 아이 같던 너 이젠
像孩子一樣雙眼格外明亮的你 現在
오히려 날 위로해주네 작은
反而開始安慰我
어깨를 감싸주고 싶었는데
想擁住你瘦小的肩膀
오히려 너의 작은 어깨에 내가 기대 쉴 줄은
反而是我靠在你瘦小的肩膀上
내가 할 수 있는 약속은
我能給的約定是
초라한 나의 진심은
我那狼狽的心
겨우 이런 것뿐이야
僅此而已
그대와 함께 늙어가고 싶어요
想與你一起變老
흰머리조차도 그댄 멋질 테니까
即時是白髮 也很帥氣
세월 앞에 놓인 모든 게
歲月面前 放下所有
희미하게 흐려지고
依稀的模糊的
기억도 무뎌질 때
記憶也變的遲鈍時
내 곁에 그대의 빈자리 있음을
我旁邊也會有你的位置
잊어버리지만 그러지만 않게 해요
雖然會忘記 但是不會忘記

이렇게 너의 앞에서 기다려달란 말 못해
這樣在你面前說不出讓你等我的話
입술 깨무는 내가
嘴唇僵住的我
아무 말도 못할 것도 알고 있단 듯
好像知道我什麼話也說不出口
가만히 웃어주는 네게
只是安靜的微笑著的你
내가 할 수 있는 고백은
我能做到的告白是
서글픈 나의 진심은
惆悵的我的真心
겨우 이런 것뿐인데
僅此而已
그대와 함께 걸어가고 싶어요
想跟你一起走下去
끝이 없는 길을 두 손을 맞잡고
牽著手走在沒有盡頭的路上
세월 앞에 놓인 모든 게
歲月面前 放下所有
희미하게 흐려지고
依稀的 模糊的
기억도 무뎌질 때
記憶也遲鈍的時候
내 곁에 그대의 빈자리 있음을
我的旁邊都會有你的位置
잊어버리지만 그러지만 않게
雖然會遺忘 但是不會忘記
나를 전부 다 줬지만 아깝지 않았다
給了我所有 沒有遺憾
말하지 못한 게 난 가슴 아파
沒能說出口的話 我的心好痛
그대와 함께 늙어가고 싶어요
想跟你一起變老
이 삶을 다 써도 우리에겐 짧을 테니
用盡一生對我們來說也是短暫的

Related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