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19

Lyricist: 방찬 (3RACHA) , 창빈 (3RACHA) , 한 (3RACHA) , 승민 , 현진    Composer: 방찬 (3RACHA), 창빈 (3RACHA), 한 (3RACHA), 진짜사나이

너는 어떻게 지내
텅 빈 내 옆자리는 허전해
잊을 수 없는 날들 뒤로해도
그저 안부 인사라도
우리 자주 앉았던 버스
맨 뒷자리에 앉아도
너와 함께했던 추억들을
떠올리며 흥얼거려

널 처음 봤던 날 난 아직 기억해
나랑 키 차이가 안 났던 기억 또렷해
동갑인 친구로 우린 친해지고
끝까지 가고 싶었던 마음은 확실해

서로서로 싸웠던 추억들
위로 위로 날 도와줬던 친구는
자기의 꿈을 찾아 표를 빨리 끊고
데뷔라는 정류장에 도착해 응원할게

요즘은 어때 잘 지내
곧 가을이고 낙엽들이 쌓이네
네가 떠났을 땐 더운 여름이었는데
너의 자린 벌써 겨울인 듯 허전해

서로 다른 곳에서
같은 꿈을 난 꾸는 중
언젠간 또 같은 곳에서
다시 만나는 꿈
꾸고 있어 너와의
추억을 되새기는 중
많이 다투고 얘길 나눴던
작은 vocal room

너는 어떻게 지내
텅 빈 내 옆자리는 허전해
잊을 수 없는 날들 뒤로해도
그저 안부 인사라도
우리 자주 앉았던 버스
맨 뒷자리에 앉아도
너와 함께했던 추억들을
떠올리며 흥얼거려

최근에 난 많은 사람 알게 됐어
새로운 환경에도
적응된 지는 꽤 됐어
이젠 많이 컸나 봐
그저 학원 하나 혼자 다니기 무서워
엄말 졸라 언제나 같이 다녔는데
이젠 혼자 서울
가는 것도 가능해 멋져 내 옷도 사
서로 공감대가 만화였는데
커가며 공감되는 길을 걷는 건
비현실적인 만화 yeah

너는 어떻게 지내
텅 빈 내 옆자리는 허전해
잊을 수 없는 날들 뒤로해도
그저 안부 인사라도
우리 자주 앉았던 버스
맨 뒷자리에 앉아도
너와 함께했던 추억들을
떠올리며 흥얼거려

Thank you my friend 잊지 않을게
너와 있던 순간들 모두 담아둘게
Thank you my friend 잊지 않을게
똑같은 곳에서 다시 만나길
시간을 멈춰서 너와의 추억을 다시

너는 어떻게 지내
텅 빈 내 옆자리는 허전해
잊을 수 없는 날들 뒤로해도
그저 안부 인사라도
우리 자주 앉았던 버스
맨 뒷자리에 앉아도
너와 함께했던 추억들을
가슴 깊이 새겨
Thanks my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