鋼琴森林 (Piano Forest)

Lyricist: 4번타자    Composer: 4번타자

안녕 참 반가운 바람에
오랜만이야 인사를 하고
쓸쓸한 가을 노을 물들 때
한 걸음에 이 도시를 떠나네
나른한 바람이 불어와
추억에 잠겨 웃곤 하지

따스한 너의 기억이
옛 노래처럼 내 귓가에 흐르네
빨갛게 물든 오솔길 따라서
그리움 가득 머금고 날아서
여전히 입가에 맴 돈 한마디 말
반가워 인사하고
달빛이 물든 밤하늘 날아서

꽃 내음 가득 이 길을 걸으며
그대의 귓가에 전해줄
동화 속의 피아노 숲을 지나 걷네
조용한 바람 불어와
그리워 잠시 웃네
아련한 우리 추억이

이 노래처럼 그때처럼 흐르네
빨갛게 물든 오솔길 따라서
그리움 가득 머금고 날아서
여전히 입가에 맴 돈 한마디 말
반가워 인사하고

달빛이 물든 밤하늘 날아서
꽃 내음 가득 이 길을 걸으며
그대의 귓가에 전해줄
동화 속의 피아노 숲을 지나 걷네

바람이 부는 꿈속을 날아서
그대와 걷던 그 길에 머물러
마침내 말하지 못한 한마디 말
사랑해 기다렸어

별빛이 걸린 밤하늘 날아서
꽃 내음 가득 그 길을 걸으며
그대의 귓가에 전해줄
동화 속의 피아노 숲을 지나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