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afternoon of the season

Lyricist: 어깨깡패    Composer: 어깨깡패

무슨 일일까 분주한 마음이
가시지가 않아 누가 다녀간 듯
마른 땅 위에 가랑비가 내렸는지
촉촉하게 젖은 내 맘

글쎄 누군가 나의 맘을 두드리네
불현듯 날 찾아온 편지같은

뭐야 나를 찾아온 이 떨림
뭐야 자꾸 나를 웃게 하는 이유
떨리는 내 손이 그댈 스친 후
마음의 온도가 달라졌어 뭐야

어느새 훌쩍 커져 버린 맘은
감출수록 더 티가 나

무슨 일일까 이 감정은 대체 뭘까
너를 마주하는 게 어려워져

뭐야 나를 찾아온 이 떨림
뭐야 자꾸 나를 웃게 하는
이유 떨리는 내 손이
그댈 스친 후 마음의 온도가 달라졌어

수십번의 고민과
날 감싸는 어색함
너와 처음 닿았던 그 숨결

뭐야 한 순간 바보가 되는
이유 머릿속에 가득 채워진
그댄 낯설지가 않아
마치 모든 순간들이 전부 데자뷰처럼

너야 고민할게 뭐 있어
나야 너의 모든 순간 함께할 사람
떨리는 내 손이 그댈 스친 후
마음의 온도가 달라졌어

어느 날 문득 떠올리다 보면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게 변해있겠지
따스한 바람 눈부신 햇살은
내 맘처럼 그 자리에
계절을 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