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을 못가

Lyricist: 민명기    Composer: 민명기 , 민연재

신촌을 못가 한번을 못가 혹시 너와 마주칠까 봐
널 보면 눈물이 터질까 봐
친구들 한잔 하자고 또 꼬시며 불러대도
난 안가 아니 죽어도 못가

자주갔었던 좋아했었던 사거리 그 포장마차가
그립다 니가 너무 그립다
새빨개진 그 얼굴로 날 사랑한다 했었던
그곳엘 내가 어떻게 가니

오늘 그 거리가 그리워 운다 또 운다
아직 많이 보고 싶나 봐
너도 어디선가 나 처럼 울까 또 울까
그런 너를 마주칠까 신촌을 못가

데려다 주던 아쉬워하던 막차 버스 안에서 우리
좋았지 우리 너무 좋았지
뒷자리 창가에 앉아 호 입김불며 그리던 니 이름
그리고 널 사랑해 그걸 어떻게 잊니

오늘 그 거리가 그리워 운다 또 운다
아직 많이 보고 싶나 봐
너도 어디선가 나처럼 울까 또 울까
그런 너를 마주칠까 신촌을 못가

우리 둘만 있어도 좋았잖아
종일 땀이 찼던 두 손 뜨겁던 입맞춤도
다 거기 있잖아 다 살아 있잖아

오늘 이 노래를 부른다 Good-bye and Good-bye
이젠 너를 놓아 줄까 봐
마지막으로 널 부른다 사랑해 널 사랑해
너를 만난 그 곳은 참 행복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