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nival (The Last Day)

Lyricist: 김이나    Composer: 이민수
너무 늦었나요
혹시 많이 기다렸나요
때론 내가 없는 밤이
깊고 길고 어두웠나요
그럼 늦은 저녁을 멈춰 천천히
내가 처음부터
없던 날로 떠나볼까요
나 걱정 안 할 수 있게

오늘 밤 카니발의 문이 열리면
그땐 정말 날 잊어
끝이란 놀라워요
어제와 같은 밤일 뿐인데
한밤의 카니발의
그 불빛보다 정말 뜨거웠던
나 거기 있었다는 걸
아름다웠다는 걸
내 안에 담고 불꽃처럼 사라져

하얀 밤이 있어
딴 세상에 온 것 같은 밤
그런 밤이 있어
내가 딴 사람이 된 것 같은 밤
제일 환한 불꽃이 되어 춤추다
마치 꿈인 듯이
흔적 없이 사라진다면
다 완벽할 것 같은데

오늘 밤 카니발의 문이 열리면
그땐 정말 날 잊어
끝이란 놀라워요
어제와 같은 밤일 뿐인데
한밤의 카니발의
그 불빛보다 정말 뜨거웠던
나 거기 있었다는 걸
아름다웠다는 걸
내 안에 담고 불꽃처럼 사라져

나는 거기 있었고
충분히 아름다웠다
밤은 사라지고
우린 아름다웠어
이보다 완벽한 순간이
내게 또 올까

welcome to my carnival 열리면
난 그대를 떠나요
걱정 마 울지 마요
어제와 같은 밤일 뿐인데

welcome to marvelous day
꿈꾸던 그날 정말 기다렸던
나 처음부터 모든 건
그댈 위한 거란 걸
그 마음만 믿고
나를 잊고 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