不像男人說的話

Lyricist:     Composer:


안녕 그리고 다시 안녕 같지만 다른 의미의 글자
그렇게 사랑에 울고 웃었네

이제 바람은 차가워져, 아련한 너의 추억이 불어
아마도 이 계절이 돌아왔기에 둘이 되버린 날에 멈춰 살기에

난 많이 아파 가슴 시리게 하얀 세상도 (오오)
더 이상 모를래 안을 수 없고 만질 수도 없는 너를 내 안에서 버릴래

마음에도 없는 말 남자답지 못한 말 바보같은 말 힘든 말들을 뱉네

두 손을 꼭잡고 걷던 그 날 하늘엔 우릴 위한 눈꽃이 곱게도 내렸었지

어린 아이 같던 너 내 품에 안기던 너 수줍게 웃던 얼굴을
나는 아직 기억해 그림자도 예쁜 너 따스한 체온 나누던 너를 아직



내게 내려줘 그 날의 눈처럼

마음에도 없는 말 남자답지 못한 말
바보같은 말 안할래

어린 아이 같던 너 수줍게 안기던 너
너무 그리워 내게 다시와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