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

Lyricist:     Composer:


난 매일 아파해야 했어
다가설 수 없기에
아무 말 못한 채 바라만 볼 뿐

단 한 번
한 번만 안고 싶었어
이런 생각하는 날
너는 어떻게 느끼고 있을지

나의 애인의 친구인 너라
만날 수 없지만
왜 그리 자꾸 떠오르는지
이런 나를 이해 못 하겠어
(지워주길 바라)
어떡해야 할는지

지금 나의 곁에 그녀도
정말 많이 소중해
너를 기억에 지워야 하나 봐

이런 나를 너에게조차
말한 적 없으니
그게 지금은 가장 쉬운 것 같아

만약 그녀보다 널 먼저
만날 수 있었다면
그땐 네게 말할 수 있었겠지

나 차라리 잘 된 거라 할게
정말 미안해

너는 이런 날 알지도 못하지만

너를 사랑했던 시간을
이젠 모두 지울게
아무도 모를 나만의 사랑을

또 언젠가 너를 만난대도
이젠 괜찮아
나의 생각 속 사랑이었으니까

언제까지나 이 말만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