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day (IU)

Lyricist: 박진영    Composer: 박진영

언젠간 이 눈물이 멈추길 언젠간 이 어둠이 걷히고
따스한 햇살이 이 눈물을 말려주길

지친 내 모습이 조금씩 지겨워지는 걸 느끼면
다 버리고 싶죠 힘들게 지켜오던 꿈을
가진 것보다는 부족한 것이 너무나도 많은 게
느껴질 때마다 다리에 힘이 풀려서 난 주저앉죠

언젠간 이 눈물이 멈추길 언젠간 이 어둠이 걷히고
따스한 햇살이 이 눈물을 말려주길

괜찮을 거라고 내 스스로를 위로하며 버티는
하루하루가 날 조금씩 두렵게 만들고
나를 믿으라고 말하면서도 믿지 못하는 나는
이제 얼마나 더 오래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기다리면 언젠간 오겠지 밤이 길어도 해는 뜨듯이
아픈 내 가슴도 언젠간 다 낫겠지
<type=0
날 이젠 도와주길 하늘이 제발 도와주길
나 혼자서만 이겨내기가 점점 더 자신이 없어져요

언젠간 이 눈물이 멈추길 언젠간 이 어둠이 걷히고
따스한 햇살이 이 눈물을 말려주길
기다리면 언젠간 오겠지 (someday someday)
밤이 길어도 해는 뜨듯이 이 아픈 내 가슴도 언젠간 다 낫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