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eyang (feat. Chancellor)

作詞:개리 , 챈슬러(Chancellor)    作曲:Spray, 챈슬러(Chancellor), 개리

살짝 웃으며 귀 뒤로 쓸어 넘기던
까만 밤보다 아름다운 네 머릿결
때론 나 땜에 눈물 적시던 눈동자
하얀 두 손과 하나씩 나눠 가졌던 입술
뜨거운 키스는 이른 아침 이슬처럼 촉촉해
넌 마치 날 위한 예술
그때의 느낌 표현이 안돼
행복이란 말의 백배쯤
물속을 걷듯 느리게 흘러가 우린 사랑을 나눌 땐
마치 끝없이 해변을 어루만지는 파도의 끝
망나니 같은 망할 내 성격을 잠재워
망가진 열정의 게으름을 깨워
넌 참 괜찮은 여자
내 눈은 가끔 네 아름다움을 도둑질해
첫눈에 반한 듯 늘 섹시해

넌 한여름 낮 위에 태양
자꾸 내 옷을 벗게 만들어
아무 때나 또 널 키스하게 만들어
내 몸에 흐르고 있는 땀이 마르지 않아
한여름 낮 위에 태양
자꾸 내 옷을 벗게 만들어
아무 때나 너를 하게 만들어
벗어날 수가 없어 너에게서

우린 어디든 갈수 있어 네가 원한다면
좋은 세상 경험하고 싶어 돈 많이 벌어 놨어
즐겨야지 인생은 딱 한 번
밑바닥부터 올라왔기에 난 절대 안 망해
그 삶이 어떤 건지 알기에
앞만 보며 살아
오늘을 충분히 느끼며
실패보다 해보지 못한 것들에 대한 미련
그게 더 큰 법
여기저기 다녀보니 세상 참 갈 곳 많아
갇혀만 있음 못 벗어나 마음의 가난
떠나자
깍지 낀 채 머리를 받치고 누우면
파란 하늘이 보이면 좋겠어
운명 같은 너와 함께
느끼고 싶어 사랑의 긍정
세상 피곤하게 하는 것들은 죄다 씹어주며

넌 한여름 낮 위에 태양
자꾸 내 옷을 벗게 만들어
아무 때나 또 널 키스하게 만들어
내 몸에 흐르고 있는 땀이 마르지 않아
한여름 낮 위에 태양
자꾸 내 옷을 벗게 만들어
아무 때나 너를 하게 만들어
벗어날 수가 없어 너에게서

뜨거워진 내몸에
미끄러져서 타고내려오는너
Lets do it again
땀에 흠뻑 끈적인다면
Lets take a shower
Together baby
시간이 없어 하던걸 멈춰 (stop)
Just bring that ass to my bed

넌 한여름 낮 위에 태양
자꾸 내 옷을 벗게 만들어
아무 때나 또 널 키스하게 만들어
내 몸에 흐르고 있는 땀이 마르지 않아
한여름 낮 위에 태양
자꾸 내 옷을 벗게 만들어
아무 때나 너를 하게 만들어
벗어날 수가 없어 너에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