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wn Ups

作詞:서동성 , 이치훈    作曲:박성일

고단한 하루 끝에 떨구는 눈물
在疲憊的一天結束時 流下的眼淚
난 어디를 향해 가는 걸까
我該往哪個方向前進呢
아플 만큼 아팠다 생각했는데
雖然想著 再怎麼痛我也都撐過來了
아직도 한참 남은 건가 봐
但離這一切結束好像還很遠呢

이 넓은 세상에 혼자인 것처럼
在這個寬廣的世界裡 卻好像獨身其中
아무도 내 맘을 보려 하지 않고
沒有任何人想要了解我的心
아무도
沒有任何人

눈을 감아 보면
閉上眼睛的話
내게 보이는 내 모습
對於我所看到的我的模樣
지치지 말고
不要感到厭倦
잠시 멈추라고
暫時停下腳步
갤 것 같지 않던
像無法消散一般的
짙은 나의 어둠은
我這凝重的晦暗
나를 버리면
離開我的話
모두 갤 거라고
一切都會變晴朗的

웃는 사람들 틈에 이방인처럼
夾在笑著的人們之中的我 彷彿像個異鄉人
혼자만 모든 걸 잃은 표정
只有我擺出像是失去了一切的表情
정신없이 한참을 뛰었던 걸까
我是否毫無目的地奔跑了好一陣子
이제는 너무 멀어진 꿈들
現在那些夢想已經離我好遠

이 오랜 슬픔이 그치기는 할까
這長久的悲傷能就此停止了嗎
언제가 한 번쯤 따스한 햇살이 내릴까
也許總有一天能夠灑落一次溫暖的陽光吧

나는 내가 되고
當我成為我自己
별은 영원히 빛나고
星星會永遠閃耀著
잠들지 않는 꿈을 꾸고 있어
做著無法入眠的夢
바보 같은 나는
像傻瓜一樣的我
내가 될 수 없단 걸
大概無法成為我自己吧
눈을 뜨고야
睜開眼睛後
그걸 알게 됐죠
才能明白這個殘忍的事實吧

나는 내가 되고
當我成為我自己
별은 영원히 빛나고
星星會永遠閃耀著
잠들지 않는 꿈을 꾸고 있어
做著無法入眠的夢
바보 같은 나는
像傻瓜一樣的我
내가 될 수 없단 걸
大概無法成為我自己吧
눈을 뜨고야
睜開眼睛後
그걸 알게 됐죠
才能明白這個殘忍的事實吧

어떤 날 어떤 시간 어떤 곳에서
在某一天 某個時刻 某個地方
나의 작은 세상은 웃어줄까
我的渺小世界能綻放笑容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