呼吸 (Breath) (Sung by 太妍 (少女時代) & 鐘鉉 (SHINee))

作詞:TE-SUNG KIM, YEON-JUNG JANG, HYUN-JOON CHOI    作曲:TE-SUNG KIM, YEON-JUNG JANG, HYUN-JOON CHOI
Breath (숨소리)

나도 모르게 전화기를 들고 말았어 (不自覺地撥了電話,輕聲對妳說)
나야… 참 오랜만이야 (是我...真的,好久不見)
너무 힘이 들어서 잡기도 미안해서 (心太累而沒能挽留,真的很對不起)
너를 보낸 게 (這樣放開你)
후회돼서 한숨만 쉬는걸 (後悔的我,只能這樣地嘆息)

너무 놀라서 말이 나오지도 않았어 (太過訝異,竟甚麼也說不出口)
떨리는 가슴만 붙잡았어 (只能揪著悸動的心頭)
많이 힘든 지 지금 어디 있는지 (「你累了吧?現在在哪兒?」)
묻기도 전에 눈물이 흘렀어 (還沒說出口,就已經淚流)
네 숨소리만 들려도 그래 (光聽見你的呼吸竟就如此了)

눈물이 이렇게 흘러내리면 (眼淚竟如此輕易地奔流)
아끼던 내 작은 추억들마저도 (我所珍愛的那些小小回憶)
어쩔 줄 몰라 (又該怎麼辦?)
너무 아파서 (因為真的太痛)
서로 놓아주길 약속했지만 (我們承諾好要放開對方)
자신 없을 때 (軟弱的時候)
가끔 숨소리라도 들려주길 (偶爾讓我聽聽你的呼吸)

숨을 쉬는 게 매일 눈을 뜨는 게 (每次醒來,持續呼吸著)
겨우 하루를 사는 게 (艱難渡過的每一天)
죽는 것 보다 힘이 든다고 네게 (這些日子過得比死去還辛苦)
말을 못했어 (卻不敢對你說)
걱정할 것 같아서 (怕你會心疼我)
바보처럼 한숨만 쉬는 걸 (只能像傻瓜般暗自地嘆息)

눈물이 이렇게 흘러내리면 (眼淚竟如此輕易地奔流)
아끼던 내 작은 추억들마저도 (我所珍愛的那些小小回憶)
어쩔 줄 몰라 (又該怎麼辦?)
너무 아파서 (因為真的太痛)
서로 놓아주길 약속했지만 (我們承諾好要放開對方)
자신 없을 때 (軟弱的時候)
가끔 숨소리라도 들려주길 (偶爾讓我聽聽你的呼吸)

하고픈 말이 많아도 (想要說的話很多)
난 아무 말도 못하고 (卻甚麼都說不出口)
다 괜찮다고 서로를 달래고 (互相安慰對方說著:「沒事的。」)
아파했어 (卻獨自心痛)
다 되돌리면 우린 행복하기만 했어 (如果回到過去那段幸福的時候)
놓지 못하고 있어 (我不會輕易放手)

눈물이 이렇게 흘러내리면 (眼淚竟如此輕易地奔流)
아끼던 내 작은 추억들마저도 (我所珍愛的那些小小回憶)
어쩔 줄 몰라 (又該怎麼辦?)
너무 아파서 (因為真的太痛)
서로 놓아주길 약속했지만 (我們承諾好要放開對方)
자꾸 네가 생각 날 땐… (當我想念你的時候……)
참을 수 없이 힘들 땐… (無法忍受苦痛時候……)
이렇게라도 (即使如此)
가끔 숨소리라도 들려주길 (偶爾讓我能聽聽你的呼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