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作詞:민연재, 예성(YESUNG)    作曲:Phenomenote, 예성(YESUNG)

당연한 줄 알았어 너와 나
(공기처럼 늘 함께였던 너)
너무 가까웠기에 멀리 보지 못했었나 봐

작고 잦은 실수 비겁한 변명이
때로는 널 힘들게 했지만 Woo

다 끝났으니
가만히 나에게 와서 그대로 말없이 안겨
참아왔던 눈물 적셔도 돼 (괜찮아)
바스러진 그 마음 내가 안아줄게
내 맘이 너무 느려서 미안해 미안해 미안해

영원히 빛나는 건 없다고
(어떤 별도 끝이 있다고)
나의 '한 때'가 아닌 있는 그대로 사랑해준 건
(오직 너 하나였어)

잎이 떨어진 꽃이 다시 피도록
내 옆을 지켜주던 시간들 Woo

다 끝났으니
가만히 나에게 와서 그대로 말없이 안겨
턱에 고인 눈물 내게 적셔 (괜찮아)
바스러진 그 맘을 내가 안아줄게
오늘이 너무 늦어서 미안해

처음과 오늘이 같을 수는 없지만
더 나은 내일을 약속할 순 없지만
변하지 않을 단 하나 너와 나와 우리

끝난 게 아냐
한없이 부족했던 날 어딘가 불안했던 날
믿어주고 또 기다려줘서 고마워
우리가 함께했던 푸른빛 하늘 아래
여전히 네가 있어서 고마워 고마워

다 주고 더 해도 모자른 그 말
널 사랑해 W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