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白 (Monologue)

作詞:김창훈    作曲:김창훈

Nanana nanana nanana
Nanana nanana na

어두운 거리를 나 홀로 걷다가
밤 하늘 바라보았소
어제처럼 별이 하얗게 빛나고 달도 밝은데

오늘은 그 어느 누가 태어나고
어느 누가 잠들었소
거리에 나무를 바라보아도
아무 말도 하질 않네

어둠이 개이고 아침이 오면은
눈부신 햇살이 머리를 비추고
해 밝은 웃음과 활기찬 걸음이
거리를 가득 메우리

하지만 밤이 다시 찾아오면
노을 속에 뿔뿔이 흩어지고
하릴없이 이리저리 헤매다
나 홀로 되어 남으리

야윈 어깨 너머로 무슨 소리 들려
돌아다보니 아무것 없고
차가운 바람만 얼굴을 부딪고
밤이슬 두 눈 적시네

나 혼자 눈 감는 건 두렵지 않으나
헤어짐이 헤어짐이 서러워
쓸쓸한 비라도 내리게 되면은
금방 울어 버리겠네

Nanana nanana nanana
Nanana nanana 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