都會過去… (Broken)

作詞:조윤경    作曲:최진석, Nermin Harambasic, Jakob Mihoubi, Rudi Daouk

Uh Oh Oh Oh
Uh Oh Oh Oh

언젠가 웃으며 다시 볼 것처럼
서로를 떠나보내고
그런 게 어른스런 일인 것처럼
겉으론 담담하게 너를 참아 내

익숙한 모든 것들이
낯설어지는 것에
조금 머뭇거리겠지만

다 지나간다 꼭 견뎌 낼 만큼만
적시고 그칠 조금 잦은 소나기
그 아래 you and me

다 지나간다 딱 잊어 낼 만큼만
이제 완벽히 이별이란 그 말이
어울릴 You and me
We were broken

We were broken (We were broken)
We were broken
잊혀지겠지

서로를 위해 변하려 애쓴 것도
딱 거기까지 뿐이고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던 것도
다가온 이별 앞엔 별것 아닌데

후회로 남을 뿐인
지난 모습들이
무뎌지는 어느 날

다 지나간다 꼭 견뎌 낼 만큼만
추억에 남길
시간 속의 모습이
그 안의 you and me

다 지나간다 딱 잊어 낼 만큼만
당연한 듯이
자연스레 제 자릴 찾아갈 you and me
We were broken

We were broken (We were broken)
We were broken (담담히 보낸 만큼)
잊혀지겠지

We were broken
We were broken
흩어지겠지

다 지나간다 꼭 견뎌 낼 만큼만
적시고 그칠 조금 잦은 소나기
그 아래 you and me

다 지나간다 딱 잊어 낼 만큼만
이제 완벽히 이별이란 그 말이
어울릴 You and me

다 지나간다 (We were broken)
꼭 견뎌 낼 만큼만
추억에 남길
시간 속의 모습이
그 안의 you and me

다 지나간다 딱 잊어 낼 만큼만
당연한 듯이
자연스레 제 자릴 찾아갈 you and me
We were brok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