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wooya

作詞:김광진    作曲:김광진

창밖엔 서글픈 비만 내려오네
窗外只有令人感到悲傷的雨滴落下來
내 마음 너무 안타까워
讓我的心感到十分著急
이젠 다시 볼 수가 없기에
因為現在再也看不見你了

처음 만났던 그날도 비가 왔어
我們初次相遇的那天也下雨了
우산도 없이 마냥 걸었었지
沒有雨傘 就這樣走在路上
너의 눈빛 촉촉히 빛났지
你的眼神是如此濕潤又閃亮

이 밤 너에게 주고픈 노래
今晚想獻給你的那首歌
너만을 사랑하고 있다는 걸
便是我只愛著你這件事
들어줄 사람도 없이 빗속으로
連聽過的人都沒有 卻在雨中
(흩어지네)
(飄散開來)

너의 이름을 불러보지만
雖然試著呼喊著你的名字
닿을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어
但我知道我是碰觸不到你的
긴 밤을 꼬박 새우고 빗속으로
度過整整漫長的夜晚 在雨中
어느새 새벽이 오고 있어
不知不覺黎明來臨了

한때는 너를 만나서 행복했어
曾經因為遇見你而感到幸福
그런 꿈 속에 빠져 있었지만
雖然那時沉迷於這種夢中
이런 아픔 느낄 줄 몰랐어
但卻不知道會感覺到這種疼痛

이별을 느낄 때면 난 생각해봐
當感覺到離別時 我就會想
우리 사랑을 위한 시간인걸
這些都是為了我們愛情的時間
너는 이런 내 맘을 아는지
你能感受到我這樣的心嗎

이 밤 너에게 주고픈 노래
今晚想獻給你的那首歌
너만을 사랑하고 있다는 걸
便是我只愛著你這件事
들어줄 사람도 없이 빗속으로
連聽過的人都沒有 卻在雨中
(흩어지네)
(飄散開來)

너의 이름을 불러보지만
雖然試著呼喊著你的名字
닿을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어
但我知道我是碰觸不到你的
긴 밤을 꼬박 새우고 빗속으로
渡過整整漫長的夜晚 在雨中
어느새 새벽이 오고 있어
不知不覺黎明來臨了

이 밤 너에게 주고픈 노래
今晚想獻給你的那首歌
너만을 사랑하고 있다는 걸
便是我只愛著你這件事
들어줄 사람도 없이 빗속으로
連聽過的人都沒有 卻在雨中
(흩어지네)
(飄散開來)

너의 이름을 불러보지만
雖然試著呼喊著你的名字
닿을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어
但我知道我是碰觸不到你的
긴 밤을 꼬박 새우고 빗속으로
渡過整整漫長的夜晚 在雨中
어느새 새벽이 오고 있어
不知不覺黎明來臨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