蝴蝶睡姿 (Sweet Dream)

作詞:희철    作曲:이상준/차길완

어느덧 흘러간
能將不知不覺中
시간을 수놓을 수 있는 밤
流逝的時間點綴的夜
짧지 않던 세월
並不短暫的歲月
서로가 가까워진 지금을
彼此變得親近的現在

웃으며 기억하고 싶어
我想帶著笑容記住
끝이 온다 말을 해도
即使說結束終將到來
언젠가 헤어진다 해도
即使總有一天會分離
내일 당장 사라져도
哪怕明天就會消失

잊어버리게 하지 않도록
也不會徹底忘記
기억하도록
會一直記得
오래 지나도 잊을 수 없게
過了很久也無法忘懷
기억하도록
會一直記得
오늘을 되돌아보며
我會回首今日
감은 두 눈에 머금고
含在緊閉的雙眼中
꿈 속까지 미뤄 잠이 들 테죠
一直帶到夢裡睡去

마지막 바람이 불며
即使最後的風吹拂著
끝나는 날을 알려도
告訴我這是結束之日
함께 했던 추억 사진의
即使曾經共度的回憶照片的
빛이 바래진대도
色澤慢慢褪去

웃으며 기억하고 싶어
也想帶著笑容記住
끝이 온다 말을 해도
即使說結束終將到來
언젠가 헤어진다 해도
即使總有一天會分離
내일 당장 사라져도
哪怕明天就會消失

잊어버리게 하지 않도록
也不會徹底忘記
기억하도록
會一直記得
오래 지나도 잊을 수 없게
過了很久也無法忘懷
기억하도록
會一直記得
오늘을 되돌아보며
我會回首今日
감은 두 눈에 머금고
含在緊閉的雙眼裡

꿈 속에 담아내려 잠이 들 테죠
把它一直帶到夢中睡去
봄의 꽃 여름의 나비
當春日的花 夏日的蝴蝶
가을의 낙엽
秋日的落葉
그 겨울의 달빛 펼쳐진다면
那冬日的月光呈現眼前
우리의 추억 또한
我們的回憶亦會
영원히 곁에 떠오르니까
永遠地在身邊浮現

시들 수 없어
所以不會枯萎
인연의 꽃을 마음에 피워
讓姻緣之花在心中綻放
망각의 낙엽이 져도
就算忘卻的落葉凋零
하늘 달을 보며 그 땔
我也會仰望天空明月
떠올릴 테니 편히 잠을 청해요
想起那時 安逸地讓睡意襲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