迷兒 (lost child)

作詞:최갑원    作曲:미웅식, 이종훈

우리 둘 담아준 사진을 태워
하나 둘 모아 둔 기억을 지워
그만 일어나 가야 하는 걸
너무 잘 알고 있는데
왜 난 주저앉고 마는지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 앞도 못 보게 해
몰아치는 바람은 단 한 걸음도 못 가게 해
벼랑 끝에 서 있는 듯이 난 무서워 떨고 있지만
작은 두 손을 모은 내 기도는 하나 뿐이야
돌아와

이제는 눈물도 나오지 않아
울먹일 힘마저 없는 거 같아
우리 이별이 꿈이 아닌 걸
너무 잘 알고 있는데
왜 난 깨어나길 비는지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 앞도 못 보게 해
몰아치는 바람은 단 한 걸음도 못 가게 해
벼랑 끝에 서 있는 듯이 난 무서워 떨고 있지만
작은 두 손을 모은 내 기도는 하나 뿐
이야

아픈 내 가슴도 깊은 상처들도
나쁜 널 미워하는데
사진을 태우고 기억을 지워도
널 잊을 수 없나 봐 사랑해

쏟아지는 빗물은 날 한치 앞도 못 보게 해
몰아치는 바람은 단 한 걸음도 못 가게 해
벼랑 끝에 서 있는 듯이 난 무서워 떨고 있지만
작은 두 손을 모은 내 기도는 하나뿐
이야
돌아와 돌아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