再見 (You & I)

作詞:키 (KEY)    作曲:최진석, Ronny Svendsen, Anne Judith Stokke Wik, Nermin Harambasic, Moa Anna Carlebecker Forsell a.k.a Cazzi Opeia, Martin Mullholland

네 두 눈 속에 빛나던 우주
꽃처럼 날 향해 쏟아진 말들
따뜻하게 잡아준 두 손과
우리만 살던 세계 속에서

한 줌에 쥐어질 기억
웃으며 매일을 추억해
시간에 맘이 무뎌질 거라
서로를 위해 발을 돌려도

아픈 건 나뿐이야
괜찮아 보이겠지만
나는 쉽지 않아
내 맘은 장식이 아냐

내 가슴 속에 많은 별
아프게 빛나는 별 하나
잡고 싶지 않지만
꺼지길 바라진 않아

햇살이 우릴 밝게 비췄고
높았던 하늘에 눈물 한 방울
친구들이 위로해
난 슬프지 않은 것 같아

약속한 겨울 바다와
꺼지지 않는 초 하나
버리지 못하는 모든 것
날 미소 짓게 만들고 있어 (만들고 있어)

아픈 건 나뿐이야
괜찮아 보이겠지만
네게 뛰고 있는
내 맘은 장식이 아냐

내 가슴 속에 많은 별
아프게 빛나는 나란 별
잡고 싶지 않지만
꺼지길 바라진 않아

Ooh yeah yeah yeah oh
내 맘은 장식이 아냐
내 어린 날의 사랑이여 안녕
이제는 보내 안녕 안녕 안녕
내 맘이 아려도

아프지 않은 건 너야
괜찮아 보이겠지만 (쉽지 않아)
나는 쉽지 않아
내 맘은 장식이 아냐 (장식이 아냐)

내 가슴 속에 많은 별
아프게 빛나는 별 하나
잡고 싶지 않지만
꺼지길 바라진 않아 (Oh)

진심이라는 걸 알아 (Oh)
잘 지내라는 너의 말
편히 널 보내 줄게
날 밟고 간다 생각 마 (간다 생각 마)

내게 부는 이 바람에 (내게 부는 이 바람에 Baby)
시원하게 내리는 비에
맡겨도 봤지만 (맡겨도 봤지만)
내 맘은 장식이 아냐 (장식이 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