幻聽

作詞:나쑈(Na Show), Mafly    作曲:Zig Zag Note

내 안에 숨은 것들이 말이야
話說我身體裡藏的那傢伙
날 참 많이 변하게 했잖아
真的讓我變得太多
날 잠재우고 두 손 묶고선
讓我睡去然後綁住我的雙手
어두 운방에 가둬 놨잖아
把我鎖在這漆黑的房裡
잃어버린 시간의 조각들
那些逝去的時光碎片
내가 버린 사랑의 기억들
還有我忘卻的愛情回憶
삭제되고 버려진 체
好像全都被刪去
껍데기만 남았잖아
只留下我這副軀殼
아무것도 모른 체
一無所知的我
난 그저 소리쳤고
只會聲嘶力竭
그저 그 기억뿐이지
好像只剩下那段回憶
얼음처럼 차가웠던 내 마음도
我曾如冰塊般冷漠的內心
자고 나면 잊혀 지겠지
也睡去的話我是否就能忘記
벗어나고 싶어
我也想逃離
날 옥 죄는 고통에서
從這苦痛壓迫的困境中
누가 나를 꺼내 줘
誰來將我救贖
이 상처로 가득한 내 영혼 속에서
從我這傷痕累累的靈魂之中


깊게 물들인 밤하늘은
被染上墨色的夜空下
떠나지 못한 너의 모습이
你不願離去的身影
잠든 나를 깨우고 나서
將入睡的我叫醒
다시 입을 맞추고
再次與我相吻

사랑해 속삭이던
曾是愛情絮語
네 목소리가 너의 향기가
你的嗓音你的香氣
매일 귓가에 들려온다
終日在我耳邊縈繞
넌 어디 있는데
你如今又在何處


넌 볼 수 없는 곳에 감췄고
我在你看不到的地方躲藏著
날 대신해서 받는 고통
代替我所受的痛苦
내 분노가 하나 되면
成了我唯一的憤怒
깊게 잠들어 잃어버린 기억을 쫓고
在熟睡中追逐著我遺失的回憶
너 아닌 진짜 날 찾고 싶어도
我想找回真正的我而不是你
내 가슴에 든 멍이 너무도 커
我心上的淤痕不斷滋長
감춰봐도 내 안에 숨어있던
即使掩飾也刻在我心上
놈들이 나타나 잠을 깨워
那些傢伙的出現讓我甦醒
끔찍했던 내 기억 저편에서
在我恐怖的記憶彼岸
널 마주했었고
曾與我相遇
내 잃어버린 감정까지 감싸주며
如果我能忍耐我遺失的感情
널브러진 날 일으켜 줬어
再次揭開我重創的傷口
꼭 잡은 손 놓지 않으려
不放開緊緊握住的手
악몽의 시간 깨끗이 지우려
將噩夢的時間完全消除
안간힘 쓰고 있어
我將竭盡全力
내가 날 가둬둔 이곳에서
是我將自己囚困於此


어둠을 걷어
行走於黑暗中
너를 찾고 싶은데
我想找到自我
널 만질 수도
卻觸不到
안길 수도 없는데
也抱不到你


날 지배하는 건
能將我支配的
내 안에 살고 있는 그런 놈들이 아냐
並不是活在我身體裡的那些傢伙們
날 치유하는 건 독한 약이 아냐
能給我自由的不是那毒的良藥
단지 사랑 두 글자
唯有愛情兩個字
귓가에 들리는 목소린
耳邊響起的聲音
잃어버린 나를 깨우고
那個迷失的我驚醒
몸을 감싸고 입을 맞추고
擁抱著你親吻著你
난뒤 사라지고 더는 볼 수 없잖아
我卻在你身後慢慢消失在不能與你相見


깊게 물들인 밤하늘은
被染上墨色的夜空下
떠나지 못한 너의 모습이
你不願離去的身影
잠든 나를 깨우고 나서
將入睡的我叫醒
다시 입을 맞 추고
再次與我相吻
사랑해 속삭이던
曾是愛情的絮語
네 목소리가 너의 향기가
你的嗓音你的香氣
매일 귓가에 들려온다
終日在我耳邊縈繞
넌 어디 있는데
你如今又在何處

닿을 수 없는 밤하늘엔
遙不可及的夜空下
뒤돌아서는 너의 모습이
你轉身離去的身影
지친 날 이렇게 벗어나
疲憊的我選擇這種方式擺脫
그림처럼 만든다
幻作畫影

미안해 널 붙잡고
對不起我執著於你
멀어지지 마 애타게 불러
不要遠離我焦急的呼喚
다시 보이지 않는 슬픔에
再次陷入看不見的悲傷
또 눈물만 흘러
又潸然淚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