初雪愛(姜成民)

作詞:    作曲:

왜 자꾸 흔들리는지
왜 고개만 자꾸 숙여지는지
몸서리 치는 내 하루하루는
끝이 어딘지 몰라

왜 서성이게 되는지
왜 어떤말이 싸여 하고픈지
사랑도 인연도 운명마저도
이별이란 말로 의미없는것

널 스쳐 온 바람
행여 날 스쳐 갈까
늘 조아림만 밀어내지만
첫눈에 무너지는
모자란 내 가슴이
꼭 바보같아서
눈물 짖게해

왜 점점 흐려지는지
왜 가슴이 점점 아려오는지
깊이 베인 한숨 시린 눈물도
이별앞에 서면 부질 없는걸
날 스쳐 간 바람
그댈 스쳐 지날까
늘 조아림만 밀어내지만
첫눈에 무너지는
여린 나의 가슴이
안쓰러 다시 돌아보게되
이 눈이 그치면
이 맘도 편해질까
흐터지는 눈 처럼 사라질까
계절 돌아오듯
찾아든 너의 기억은
다음 세상 까지도
이어 갈수 있을까

첫눈에 무너지는
서글픈 내 가슴이
안쓰러 다시 눈물 짖게해
시간이 지나가면
이 맘도 변할까
싸여가는 눈 속에 뭍여 질까
가슴 깊이 차올라 버린 너의 기억은
숨이 멎을때 까지 그대로 남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