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노래
出自專輯
Monologue
發行月份

오래된 노래

作詞:김동률    作曲:김동률

우연히 찾아낸 낡은 테입속의 노랠 들었어
聽到了偶然間找到的舊錄音帶中的這首歌
서투른 피아노 풋풋한 목소리
笨拙的琴聲和生澀的歌聲
수많은 추억에 웃음 짓다
在許多的回憶中 我笑了

언젠가 너에게 생일 선물로 만들어준 노래
這首為妳而做的歌 是某年妳的生日時 送給妳的禮物
촌스런반주에 가사도 없지만
伴奏很簡單 也沒有歌詞
넌 아이처럼 기뻐했었지
妳還是像個小孩似的高興了吧

진심이담겨서 나의 맘이 다 전해진다며
蘊含了我的真心 我的心意完全地在這首歌裡表達了出來
가끔흥얼거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지
偶然間 哼著哼著 也會流下眼淚

오래된 테입속에 그 때의 내가 참 부러워서 그리워서
很羨慕 很懷念 在舊的錄音帶中 當時的我
울다가웃다가 그저 하염없이
一會兒哭一會兒笑 就這麼悵然若失的
이노랠 듣고만 있게 돼 바보처럼
就這麼只聽著這首歌 像個傻瓜似的

널떠나 보내고 거짓말처럼 시간이 흘러서
送妳離去之後 我渡過的時光 就像謊言般地流逝
너에게 그랬듯 사람들 앞에서 내 노랠 들려주게 되었지
就樣曾對你說過的 我能在人們面前唱著我的歌了

참 사랑했다고 아팠다고 그리워한다고
真的愛過你 心痛過 想念著你
우리 지난 추억에 기대어 노래할 때마다
回憶著我們的過去 在每次唱歌的時候

네 맘이 어땠을까 라디오에서 길거리에서 들었을 때
你的心意是如何呢 在錄音室中 在街頭 當我聽到這首歌時會想著
부풀려진맘과 꾸며진 말들로 행여
難道只是逞強的心和掩飾的話
널 두 번 울렸을까 참 미안해
再次讓妳哭泣了吧 真的很抱歉

이렇게라도 다시 너에게 닿을까
這樣 還能再次靠近妳嗎
모자란 마음에 모질게 뱉어냈던 말들에
對那殘缺不全的心 曾經說出殘忍的話
그 얼마나 힘들어했을지
當時該有多辛苦啊

오래된 테입속에 그 때의 내가 참부러워서 그리워서
很羨慕 很懷念 在舊的錄音帶中 當時的我
울다가 웃다가 그저 하염없이 이 노랠 듣고만 있게 돼
一會兒哭一會兒笑 就這麼悵然若失的 就這麼只聽著這首歌
바보처럼
像個傻瓜似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