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天的盡頭 (Every End of the Day)

作詞:김이나    作曲:김도훈, 박근태

Monday, Better day
처음처럼 설레이는 그런 날
Sunday, Better day
종일 너만 생각하는 그런 날

욕심이 나, 우리 사이 요만큼만 더 가까이
딱 한 발짝, 그만큼 더 가까이
혼잣말이, 속삭임이
너도 궁금할 순 있잖아

네가 좋아서 그래,
나 차가운 척 표정 짓고 있지만
내 마음은 그게 아닌데 거짓말인데
바보 같은 네가 난 답답해

너무 좋아서 그래,
나 시무룩한 얼굴하고 있지만
또 기다리다, 고민만 하다
흘러가는 하루 끝에서 하는 말
내가 널 사랑해

One day, Holiday
혼자 있긴 너무너무 싫은 날
One day, Cloudy day
울 것처럼 하늘도 찌푸린 날

눈물이 와, 서글픈
내 맘을 닮은 눈물이 와
꾹 참았다 쏟아지는
내 맘이 온 하늘에, 온 세상에
그저 슬픈 건 아닐 거야

네가 좋아서 그래,
나 차가운 척 표정 짓고 있지만
내 마음은 그게 아닌데 거짓말인데
바보 같은 네가 난 답답해

너무 좋아서 그래,
나 시무룩한 얼굴하고 있지만
또 기다리다, 고민만 하다
흘러가는 하루 끝에서 하는 말
내가 널 사랑해

내 입술엔 거짓말
내 눈 속엔 정말 하고픈 말
맘속에 숨어 있는 말

많이 좋아서 그래,
뒤돌아서 느려진 발걸음을 봐
널 기다리는 맘인 거잖아
날 지켜본 너라면 알잖아

내가 몰라서 그래,
네 마음이 들리게 내게 말해줘
손 내밀면, 될 것 같은데
망설이는 이유가 나와 같다면
이제 다가와 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