請開門 (Here I am)

作詞:예성 (YESUNG)    作曲:브라더수

핑계가 필요 했었나 봐 或許是要藉口
편의점 앞에서 술을 조금 마셨어 在便利商店喝了點酒
정말 조금 인데도 세상이 흐려지는 게 真的只是一點點 世界就變得模糊
좀 취한 것 같아 나 我似乎有點醉了


시계를 잃어 버렸나 봐 或許是手錶丟了
한쪽 팔이 허전해一邊的手臂變的很空虛
바라보다 알았어 看著看著才懂了
시계 탓도 아니고 不是因為手錶
내 팔 위에 있던 네 손 하나 느낄 수 없단 걸 而是感覺不到你挽著我的那隻手了

매일 가던 길인데 每天都在走的路
어떻게 이렇게 네가 좋아하는 게 많았는지 竟會有如此多你喜愛的東西
손에 잡히는 데로 술기운에 사긴 샀는데 藉著酒意 手上觸碰到的都買了
넌 아직 그 곳에 사는지 但你還住在這裡嗎


문 열어봐 내가 여기 왔잖아 왜 몰라 開門吧 我在這裡 你怎麼會不知道
네가 좋아하던 화분에 꽃도 조금 샀는데 你喜歡的花盆 我還買了一些花
(이것 봐) 네가 사준 셔츠에 네 향기 빼고 (你看) 除了你給我的襯衫上你的香氣
모든 게 돌아왔는데 一切都回來了
너만 없네 문 열어봐 只有你不在 開門吧

그리 쉬운 말인데 這麼簡單的話語
그 땐 왜 그렇게 사랑한단 말이 어려웠는지 那時候為什麼難以說出我愛你
우리 헤어진 후에 네 모습 보이지 않아도 我們分開以後 就算看不見你的容顏
넌 아직 내 맘에 사는 지 但你還住在我心裡

문 열어봐 내가 여기 왔잖아 왜 몰라 開門吧 我在這裡 你怎麼會不知道
네가 좋아하던 화분에 꽃도 조금 샀는데 你喜歡的花盆 我還買了一些花
(이것 봐) 네가 사준 셔츠에 네 향기 빼고 (你看) 除了你給我的襯衫上你的香氣
모든 게 돌아왔는데 一切都回來了
너만 없네 문 열어봐 只有你不在 開門吧


불 켜진 네 방 창가에 흐릿하게 보여 你的房間亮著燈 窗邊依稀可見
이름을 불러보지만 雖然叫著你的名字
내 목소리 닿을 것만 같아 我的聲音彷彿可以傳達
내 마음도 닿을 것만 같아 我的心意也彷彿傳達
제발 닫힌 이 문 좀 열어봐 拜託 打開這扇緊閉的門吧
내게 돌아와回到我身邊

문 열어봐 내가 여기 왔잖아 왜 몰라 開門吧 我在這裡 你怎麼會不知道
네가 좋아하던 화분에 꽃도 조금 샀는데 你喜歡的花盆 我還買了一些花
(이것 봐) 네가 사준 셔츠에 네 향기 빼고 (你看) 除了你給我的襯衫上你的香氣
모든 게 돌아왔는데 一切都回來了
너만 없네 문 열어봐 只有你不在 開門吧


문 열어봐 開門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