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ween Calm and Passion

作詞:용준형    作曲:Good Life

뜨뜨미지근해 ye
우리 지금 뭐해 ye
그냥 마지못해 잡고 있는 손을
이제 놓기로 해 ye

다들 아닌 것 같대
우리 사이에 사랑이란 게
있나 싶기도 해 ye
뜨뜨미지근해 ye

그저 그런 영화 한편을 틀어 놓고
내내 핸드폰만 쳐다보고
별 다른 대화도 주고받지 않고
이런저런 소음이 적막을 채우고 있어

함께인데도 외로워지는 느낌
이제야 알 것 같아
이럴 바엔 나 차라리
혼자가 나을 것 같아

메말라 버린 눈빛은 이미
흥미를 잃은 듯이 헤메이지
맡기 싫은 악역을 서로에게 미루는 듯
그저 눈치만 보고 있지

뜨뜨미지근해 ye
우리 지금 뭐해 ye
그냥 마지못해 잡고 있는 손을
이제 놓기로 해 ye

다들 아닌 것 같대
우리 사이에 사랑이란 게
있나 싶기도 해 ye
뜨뜨미지근해 ye

다 괜찮을 거야 뭐 이런 맘으로 지내는 거야
나아지긴 이미 늦었고 시간 죽이는 거야
우린 슬프지도 않잖아 기다리지 말자
어차피 다가올 마지막을 좀 당겨볼까

꽤 잘 맞았었고 많이 닮아갔었고
그 흔한 다툼도 구속도 없었지만
관계라는 게 참 알다가도 모르겠어
문제가 없는 게 문제일지도 모르겠어

바라만 봐도 환하게 웃어주던
그런 때가 있었는데
가벼운 농담 하나에
참 좋아했었는데

메말라 버린 눈빛은 이미
흥미를 잃은 듯이 헤메이지
맡기 싫은 악역을 서로에게 미루는 듯
그저 눈치만 보고 있지

뜨뜨미지근해 ye
우리 지금 뭐해 ye
그냥 마지못해 잡고 있는 손을
이제 놓기로 해 ye

다들 아닌 것 같대
우리 사이에 사랑이란 게
있나 싶기도 해 ye
뜨뜨미지근해 ye

배고픈데 밥이라도 먹을까 baby
예쁜 꽃이 폈다는데 나갈까 baby
오랜만에 영화관 가는 건 어때
맞아 사람 많은 거 자기는 Hate that

하고 싶은 게 너는 하나도 없네
그럼 집에 데려다 줄게
내일 일 끝나고 저녁에 뭐해
꼭 해야할 말 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