如夢一場

作詞: 소라 , 박우상    作曲: 박우상

나만 홀로 느낀 황홀함일까
그저 바라보는 시선이 무거워
맴도는 발걸음 여전히 네가 보고 싶어
I need your mind

I remember
차가웠던 그날
자꾸 떨리는 내 가슴이 혼자 울까 봐
눈을 뜨면 희미해져버릴 꿈처럼 놔줘
그게 아니면 곁에 있어줘

무거워진 어깰 내게 보이며
미워하지도 못하게 막아선 너
따갑게 스치는 새벽에 네가 보고 싶어
I need your mind

I remember
차가웠던 그날
자꾸 떨리는 내 가슴이 혼자 울까 봐
눈을 뜨면 희미해져버릴 꿈처럼 놔줘
그게 아니면 곁에 있어줘


울어서 좋을게 없는데
깊게 새긴 흔적이 서러워
혹시 몰라 그대가 올까 봐

I remember
슬퍼 보였던 날
자꾸 떨리는 내 어깨를 네가 볼까 봐
눈을 뜨면 희미해져버릴 꿈처럼 놔줘
그게 아니면 곁에 있어줘 지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