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BYE 20's

作詞:용준형    作曲:Good Life

Goodbye my 20’s
많은 걸 이뤘지만
또 많은 걸 잃어버렸던
Goodbye my 20’s
아프기도 했지만
다 커가는 과정이었어

다신 되돌릴 수 없기에
더욱 더 찬란한 것 같애
이젠 미련 없이 보내 Goodbye

I feel like 21
난 아직 그때에 그대로 멈춰있는데
시간에 붙은 속도는 야속하게도
계속 빨라지기만 해 I wanna stay

이젠 떠나 보내는 게 더 많아져 (많아져)
굳은 살은 커녕 맘은 더 여려져 (여려져)
새로운 누군가를 만나고
또 알아가는 게
부담이 돼 갈수록 어려워져

스스로 파고 들어가 외로움 속으로
그리고 외치지 누가 여기서 꺼내줘
혼자가 익숙하다고
수 없이 말하지만
사실 거짓말이야
나조차 속기를 바라는

자꾸만 뒤 돌아 보게 되는 건
왜일까에 대해 생각해보면
머물고 싶던 순간을
스쳐 지나가야만 했어
남들보다 빨리 달려야만 했기에

Goodbye my 20’s
많은 걸 이뤘지만
또 많은 걸 잃어버렸던
Goodbye my 20’s
아프기도 했지만
다 커가는 과정이었어

다신 되돌릴 수 없기에
더욱 더 찬란한 것 같애
이젠 미련 없이 보내 Goodbye

이젠 형보다 동생들이 더 늘어나고
결혼한 친구가 하나 둘 씩 늘어가고
엄마 아빠의 흰 머리가 눈에 띄고
괜히 보고 싶은 사람들이 눈에 밟혀

Think simple 예전처럼 쉽지 않아
물고 물리는 고민
꼬리가 보이지 않아
괜한 걱정들을 짊어진
어깨에 뭉친 근육은
그 어떤 걸로도 풀리지 않아

I need a break now
잠깐 쉬어 가고파
쥐고 있는 모든 걸 잠시 내려놓을까
여유라는 비싼 사치를
좀 부려 보고파
딱 반의 반의 반이라도 보상받고파

자꾸만 뒤 돌아 보게 되는 건
왜일까에 대해 생각해보면
머물고 싶던 순간을
스쳐 지나가야만 했어
남들보다 빨리 달려야만 했기에

Goodbye my 20’s
많은 걸 이뤘지만
또 많은 걸 잃어버렸던
Goodbye my 20’s
아프기도 했지만
다 커가는 과정이었어

다신 되돌릴 수 없기에
더욱 더 찬란한 것 같애
이젠 미련 없이 보내 Goodbye

더 나아지길 바래 앞으로 다가올
날들의 태양은
조금 더 따뜻하길 바래
내 사람들의 입가에
미소가 묻길 바래
눈물 흘린다면
내가 닦아 줄 수 있길 바래

철들지 않길 바래
영원히 서툴길 바래
아직은 내가 어른이
되지 않기를 바래
헛되지 않길 바래
헛되지 않길 바래 My 20’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