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FESSION / Song by 昌珉(東方神起)

作詞:     作曲:


어둠이 걷히고
희미한 조명이
하나 둘 꺼지던
조금 차가웠던 새벽
너무 늦었다고
보채는 너를 보면
일부러 멀리 돌아갔던
익숙했던 길
단 한 번도
너 없는 내가 될거라
잠시라도 생각 못했어
언젠가는 시간이 흐르면
아무 일 없었듯이
기억하지 못하고 다 잊혀 지겠지

아직도 가끔식
조금 내게 다가와
입 맞추던 널 잊지 못해
찾아가는 길
어쩌다 우연히
넌 그 곳을 걷게 되면
잠시 멈춰 웃어 넘기고 가던 길을 재촉할까
단 한 번도
너 없는 내가 될거라
잠시라도 생각 못했어
언젠가는 시간이 흐르면
아무 일 없었듯이
기억하지 못하고 다 잊혀 지겠지
남자답게 말하지 못한
수줍었던 나의 고백에
조용히 나에게 다가와서
기대오던 네가
너무 그리워
다시 돌아가고 싶어
영원이라
믿었던 전부였던 널
그리 쉽게
지울 순 없어
언젠가는
시간이 흐르면
오래된 일기처럼
잠시나마 미소 짓고 마는
열병이었다고
추억하며 난 살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