山荷葉 (Diphylleia grayi)

作詞:김종현, So Jin    作曲:김종현

넌 젖을수록 투명해지는 꽃
你是那朵遇水會呈透明狀的花
우리 사이 흰 꽃잎이 후회로 촉촉해져 가
我們之間的白色花瓣慢慢被後悔浸濕
투명하지만 사라지진 않아
即使透明 也不曾消失
보이지 않을 땐 아프지라도 않던데
看不見的時候 就不會悲傷

알고도 잡지 못하는 게
就算知道這一切 卻還是無法緊握
찢어질 듯 죽을 듯 아프구나
快被撕裂 像快死掉一般 那麼的痛
눈물에 흠뻑 젖어버리니
痛得我淚盈滿眶
뻔한 내 잘못은 이젠 안 보여
曾經那麼明顯的過錯 此時卻看不清了

아 바람에 흩날리는구나
啊...風兒吹走了花
아 이슬에 젖어가는구나
啊...雨露浸濕了花

코앞의 꽃잎아 넌 날 속인 진한 향기를 품고
近在眼前的花瓣釋放出騙人濃郁的香氣
그댈 찾을 수 없도록 영원의 방에 날 가두고
讓我無法找到你 永遠地將我困在房裡
간사하게 새하얗게 웃고 있구나
蒼白的 絕美的 你笑了起來

아 바람에 흩날리는구나
啊...風兒吹走了花
아 이슬에 젖어가는구나
啊...雨露浸濕了花

시간이 지나 흰 꽃잎들도
時間逝去 白色花瓣們也
투명해진 기억 없이 시들어 가겠지
失去變透明的記憶而枯萎

아 슬픔에 흩날리는구나
啊...悲傷吹走了花
아 눈물에 젖어가는구나
啊...淚水浸濕了花

시간이 지나…시간이 지나…시간이 지나…시간이 지나……시간이 지나…시간이 지나…시간이 지나……
時光悄悄流逝...時光悄悄流逝...時光悄悄流逝...時光悄悄流逝的話......時光悄悄流逝...時光悄悄流逝...時光悄悄流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