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2th

作詞:비    作曲:태완, 권성민

이별 앞에선 어느 누구도
당당해질 수가 없겠죠
나도 그랬죠 마음 찢어지고
이를 악물고 대답했죠
헤어지자고 니 말대로 난 한다고
나는 멋지게 이별의 말 뱉었죠
나보다 좋은 사람을 찾아가라고
겉으론 그렇게 말했죠

난 울며 너를 기다려
우리 함께 했던 날
추억담긴 그 침대 위에서
그대는 방문을 열고
어김없이 날 찾아오겠죠
넌 내인생의 전부니까

기억하니 넌 9월 12일 그때를
평생 잊을 수 없 는 말을 했잖아
서롤 믿으며 시작을 해보자던 말
난 그때를 잊을 수 없어

난 울며 너를 기다려
그대 환한 웃음을
난 아직도 표현하지 못했지만
진심으로 난 나에게 그대 뿐이였었죠
세상 하나뿐인 나의 너

돌아오라는건 아니야 나는
너는 진짜 행복해야되
니가 나 때문에 흘린 눈물이
내 가슴을 자꾸 저며와 행복해

난 울며 용서를 빌어
너를 힘들게 하는
느끼겠니 난 이제서야
바보같은 맘을 전하네
듣고있는 네게 다시 말을 해
난 아직도 너의 남자야
사랑했어 너의 모든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