假如是你

作詞: 김미진     作曲: 1601

왜 너에겐 그렇게 어려운지
애를 쓰는 나를 제대로 봐주는 게
너 하나에 이토록 아플 수 있음에 놀라곤 해
고단했던 하루, 나는 꿈을 꿔도 아파

너였다면 어떨 것 같아
이런 미친 날들이
네 하루가 되면 말야
너도 나만큼 혼자 부서져
본다면 알게 될까

가슴이 터질 듯 날 가득 채운 통증과
얼마나 너를 원하고 있는지

내가 너라면 그냥 날 사랑할 텐데

내 가슴은 한없이 바닥까지
나를 둘러싸는 모든 게 두려워져
다 사랑에 빠지면
행복한 거라니 누가 그래
뒷모습만 보는 그런 사랑하는 내게

너였다면 어떨 것 같아
이런 미친 날들이
네 하루가 되면 말야
너도 나만큼 혼자
부서져 본다면 알게 될까

가슴이 터질 듯 날 가득 채운 통증과
얼마나 너를 원하고 있는지

내가 너라면 그냥 날 사랑할 텐데

이미 너는 내게 대답한 걸 알아
대답 없는 대답의 의미
다 알면서도 난 모르는 척 맴도는데

요즘 나는 어떤 줄 아니
편히 잠을 잘 수도
뭘 삼켜낼 수도 없어
널 바라보다 점점 망가져
가는 날 알긴 할까

죽을 것 같아도 넌 내게 올 리 없대도
딴 곳만 보는 너란 걸 알아도

그런 너를 난 놓을 순 없을 것 같아